English
메인 한국Servas소개 NewsLetter 사진보관함 즐겨찾기
공지 Servas모임 자유게시판 Servas여행기 사진게시판 호스트와게스트 국제Servas뉴스 여행정보 자료실 방명록 질문/답변
| 비번분실
회원가입후 로그인 문제
스마트폰에서 한국서바스로
검색하시거나 servas.or.kr로
접속하실 수 있습니다
[ 지부게시판 ]
서울 경기 강원 대전,충청
전북 광주,전남 대구,경북
동-경북 경남 부산 제주

Servas여행기  

작성자 이사영
작성일 2007-10-15 (월) 23:59
ㆍ조회: 4038  
호주 자동차여행기 7

 

8월 19일

어제부터 꾸물대던 날씨는 밤새도록 천둥과 함께 비를 내린다. 아침을 먹고 세 번째 시드니 관광을 계획한 우리들을 조금 실망시킨다. 비는 계속 내린다. 그래도 강행군하기로하고 시내로 들어간다. 이번에는 세 번째라 시내 들어가는데도 조금은 쉽다,  시내 Hyde park 공원 길옆에 주차를 하고 쇼핑 건물로 들어가 아이쇼핑을 즐긴다, 간단한 기념품과 선물들을 사고 나와도 비는 좀처럼 그칠 줄 모른다, 그래 다음에는 Fox studio를 찾아가서 Bent St. 돌아본다.  영화의 메카라고 하는데 우리들한테는 별로,,,,  그래서 다음은 Bondai Beach 로 향한다. 해변에 차를 세우고 잠시 구경을 하고 Watsons Bay 를 찾아가니 해안가 절벽의 경치가 좋다, 관광객들도 버스로 많이 와있다, 멀리 시드니 하버브릿지가 구름속에 보인다, 날씨가 좋으면 정말 멋있을 텐데 하면서 아쉬움을 하고 돌아가기로 한다. 비는 더욱 세차게 내린다, 날씨는 점점 어두워진다,  오다가 잠시 길을 잃어 마을 앞에서 신호등을 위반하고 우왕좌왕하면서 가는데 갑자기 뒤에서 싸이렌을 울리면서 우리차를 세운다, 그리고 음주측정을 하라고한다, 술은 안 먹었으니까 자신 있게 후.후. 결과는 통과.  한국에서 왔고 길을 잘못 들어서 미안하다고하니 우리보고 가는곳이 어디냐고 물어 어디라고 하니, 가는길을  안내해주고 잘 가라고 하면서 인사 까지 해준다. 숙소에 돌아온 우리들은 저녁을 먹으면서 한바탕 웃음으로 오늘의 일을 이야기주고 받으며 ,,.



8월 20일

오늘은 Blue Mountine을 가기로 한날이다, 그런데 비가 계속 내린다. 아까운 시간 방에 만있을수도 없고 1일 티켓을 사서 시내투어를 더하기로 한다, The Grand Pins에서 버스를타고 20여분간 Rockdale 이라는 기차역에서 타고가다 시내 Certral 역에서 내려 지하철로 갈아 타고 Circular Quay 역에서 내려 Rocks Centre로 간다,  구시드니 도시라고 하는곳이다,  구수한 커피향기에 이끌려 누가먼저이야기하지 않아도 눈빛이 원하는것을 서로알고 발걸음을 커피숖 으로 움직인다.  구도시의 풍경을 커피향과 더불어 오가는 사람과 밖의 풍경을 바라본다. 그리고 다음장소로 Martin Place에서 세인트메리스 대성당과 하이드 파크를 구경하고  스타시티를 가기위해  다시 Jame's 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Circula Quay 역에서 내려 Darling Harbour 여객터미널에서 Star City로와서 Casino 와 구여객 터미널을 구경한다, 패스트푸드에서 햄버거로 점심을 하는데 현지인은 12인치 햄버거를 우리는 6인치 햄버거를 먹는것보다도 더빠르다. 정말 맛있게 먹는다, 다음은 차이나타운 거리를 도보로 걸어서 30분,  우리한인타운도 바로 옆에 있다. 거리와 아이쇼핑을 하고  하루의 피로도 잊은채 열차에 몸을 싫고 숙소로 돌아간다.



8월 21일

드디어 오늘은 우리의 여행일정도 마지막 날, 하늘도 우리마음을 알아주는듯  날씨는 쾌청,

어제는 저녁으로 연어회로 잘 먹어서 그런지 소화도 잘되고 배가 출출하다, 오늘은 드디어 시드니 서쪽에 있는 Blue Mountin을 가는 날, 아침을 하고 점심도 준비하여 8시45분 출발.

출발한지 10분 가다가 길을 잘못들어 물으니 아저씨 한분이 집에서 지도책을 가지고나와 자세하게 설명을 해준다.  2시간 30분정도 걸려서 목적지에 도착, 블루마운틴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곳에서 세 자매 바위를 구경하고 Grand Canyon 을 바라본다, 그리고 오솔길을 따라 30분 걸어서 케이블 승차장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협곡열차 타는 곳에서 티켓을 산다,  우리는 티켓사용방법을 잘 몰라서 무조건 왕복으로 3가지를 타는 줄 알고 돌아가는 코스는 다시 걸어서 가야만했다.

점심을 먹고 빠진곳을 점검하여 가기로한다.  날씨가 다시 어두어지면서 빗방울이 하나,둘 떨어진다,

그래도 여기저기 보면서 자연의 웅장함과 신비속에 잘 보전되어 각 나라의 관광객을 유치 하는것을 보니 우리도 우리의 산을 가꾸어 세계관광객을 유치하는 나라로 발전하는 모습이 되었으면 생각한다. 산속을 내려오니 다시 날씨는 해가난다, 숙소로 돌아온 우리들은 마지막 밤을 위해 저녁을 스테이크와 맥주로 건배를 한다 . 그동안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여행을 마치게 되었음을 감사하게 생각하며 그동안의 주마등처럼 지나간 날들을 주고받으며 비행기로 14,000km, 육로로 5,000km의 여행을  Botany Bay에서 마감합니다.

그동안 여행의 길잡이로 수고하신 송동환 부회장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Nauru 공화국 일정이 안 맞아서 참석 못해 홍 준호님에게 죄송스럽습니다. 다음에 다시한번 마련 해주세요.

 
이름아이콘 황인복
2007-10-16 11:53
이사영님 긴 일정 수고 하셨습니다.
힘들었지만 얼마나 즐거우셨어요!!
본다이 비치의 새파란 물빛이 아직도 눈앞에 생생하게 떠오릅니다.
하버브리지, 오페라 하우스,시드니 쇼핑몰에서  바쁜 발걸음으로 그많은 시간을 보내고...
불루 마운틴의 거센바람, 거꾸로 올라가는 가파른 기차를 타보셨나요? 지금 생각해도 정말 아찔 하답니다.홍콩에서 내리 꽂히는 기차와는   또 다른 스릴과 느낌이 옵니다.
이 사영님 대구 회의때 사진 전시 부탁 드려도 될까요?
   
이름아이콘 김종수
2007-10-18 17:46
호주의 대자연이 인간과 어우러진 모습이 감명깊게 다가옵니다. 돈,시간,정력 쏟으면서 호주까지 갈 필요가 없게되었네요.묘사가 너무 리얼해서....... 근데 사실 오늘 나는 Outback(호주의 사막) 갔었어요. 점심먹으로요. hhh 갑자기 사영씨와 동환씨 부부 여행기가 떠 오르더라구요. Outback 얘기 좀더 올려 주세요. 틀림없이 좋은 얘기거리가 있을 것 같습니다. dingo 도 보았나요?
   
이름아이콘 임한근
2007-11-30 14:34
안녕하세요! 와우 굉장하네요~ Sydney -> Alice Springs까지는 비행기로, 그리고 렌트카로 Cairns -> Mackey -> Rockhampton -> Brisbane -> 다시 Sydney로......전, 호주 지도를 펴 놓고 짚어가며 읽었습니다.
호주는 가보지 못했지만, 앞으로 가족과 함께 이 코스로 꼭 한번 다녀오고 싶습니다.^^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Servas여행기    * 여행기외의 게시물은 삭제처리합니다.

1324 네덜란드 홍등가 관광하기- 19세 이상, 남성만 읽을 수 있습니다.. [4] 김종수 2008-09-21 26100
1323 남아메리카 서바스 여행 보고서 [4] 김종수 2006-03-01 18876
1322 창원에서온 미니벨로 [9] 성재위 2008-05-22 5268
1321 77-유럽 31국(8707) - 네델란드 - (Alphen) 허종 2013-11-20 5122
1320 필리핀에서 (3) [13] 김성례 2009-07-06 4895
1319 호주 자동차여행기 7 [3] 이사영 2007-10-15 4038
1318 아프리카 여행기 [3] 문건주 2006-12-28 3697
1317 부부교사 이스라엘 공짜여행(I) 김 종수 2003-10-14 3583
1316 미국 애틀란타의 세바스 가족 송동훈 2003-10-16 3573
1315 경남서바스회원들 "하동-지리산자락 탐방" [14] 김성례 2007-10-28 3457
1314 85-유럽 31국(8715) 대 장정 마지막 날 [8] 허종 2014-02-26 3428
1313 부부교사 이스라엘 공짜여행(III) 김종수 2003-10-20 3336
1312 호주-한국 써바스의 맞교환 여행 [1] 문건주 2006-03-27 3256
1311 유럽 자동차 여행 (8511) Italy (Siena) ~ Rome [1] 허종 2009-02-13 3167
1310 아프리카 강변의 캠핑(아프리카 모험여행, 그 첫째 이야기) [11] 김종수 2005-04-06 3120
1309 미국 동부 여행 [3] 이명도 2011-09-19 3102
1308 부부교사 이스라엘 공짜여행(II) 김 종수 2003-10-14 3070
1307 차마고도 호도협 옥룡설산 여행 [10] 설성룡 2011-08-20 2992
1306 자운영 송미령 2001-11-30 2913
1305 중동여행 9-사막의 하루 밤 김현숙 2009-05-29 2816
1304 TSR(시베리아횡단열차) 맛 보기... (러시아여행후기) [3] 김순태 2004-09-09 2811
1303 애틀란타의 마두리 &비제이 송동훈 2003-10-17 2721
1302 지난 5월 24일, 제2차 국토순례/수원화성 배종만 2009-08-08 2676
1301 50일간의 유럽여행 [5] 엄재량 2006-05-07 2668
1300 워싱턴 D.C 김성례 2009-08-29 2664
1299 뉴욕- 자유의 여신상 [4] 김성례 2009-08-29 2592
1298 가을 나들이~* 전남지부 순천모임(1) [5] 김성례 2008-10-30 2504
1297 30.60일간의유럽자전거여행기-Hortense Lorthiois 프랑스 이상호 2010-11-07 2466
1296 아름다운 자연,아름다운 서바스 4-NZ여행기 [12] 김영숙 2005-01-07 2401
1295 히말라야 안나푸르나(ABC) 마차푸차레(MBC) [4]+1 이영분 2013-11-10 2384
12345678910,,,45
Copy right @ Servas korea   Email: servaskorea@serva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