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메인 한국Servas소개 NewsLetter 사진보관함 즐겨찾기
공지 Servas모임 자유게시판 Servas여행기 사진게시판 호스트와게스트 국제Servas뉴스 여행정보 자료실 방명록 질문/답변
| 비번분실
회원가입후 로그인 문제
스마트폰에서 한국서바스로
검색하시거나 servas.or.kr로
접속하실 수 있습니다
[ 지부게시판 ]
서울 경기 강원 대전,충청
전북 광주,전남 대구,경북
동-경북 경남 부산 제주

Servas여행기  

작성자 김순태
작성일 2004-09-09 (목) 15:06
ㆍ조회: 2813  
TSR(시베리아횡단열차) 맛 보기... (러시아여행후기)

**************** 러시아; 큰 나라 조금 엿보기 ******************
워낙 넓은 나라 한 귀퉁이만 겨우 일주일 다녀와서 어떻게 써야 할 지 몰라 그 절차 중심으로 몇 자 남긴다. 더구나 다른 나라와는 달리 개인적으로 입국이 별로 용이하지 않은 까닭에 경험에 바탕 하여 차이점을 적으니 후일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과 함께....그리고 한 가지 일을 얼마나 오래 동안 해 보았는가? 한 직장 몇 십 년이란 표현도 있긴 하지만...정말 30시간 여객선 타기, 16시간 기차 타기...나의 인내력도 대단하다며 자화자찬도 해본다. 영어는 무조건 안통하고 개인 이동은 거의 불가능하여 러시아 전문가 길사장의 동행이 고맙다.

1) 비자 받기.
개인적으로나 기관으로부터 반드시 사전에 초청장이 있어야 한다. 단체 여행 시에는 여행사를 통하여 대행할 수도 있다. 초청장이 있더라도 최소 2주전에는 비자 신청하여야 한다. 최단 1박2일도 가능한데 이때는 급행료를 지불해야한다(약 20만원정도). 영사관(중앙동 외환은행 빌딩 8F)에서 신청서(사진 1장 첨부) 내고 바로 영사와 인터뷰(월,화,목,금 09:30-17:00, 12:00-14:30 중식)하고 다음날 찾는다. 비자 소요 일수는 영사 마음이다. 역시 러시아답다.
2)환전
우리 나라에는 러시아 돈이 없다. 외환은행에서도 루불화 환전이 안 된다. 달러로 바꾸어 현지에서 환전하여야한다. 현재 1$=29.2R, 1R=40원 정도 이고...당일 변동이 심하다.
3)러시아 입국
인천, 부산에서 러시아행 항공편이 자주 있다. 이번 여행에 다른 목적도 있어 속초-자루비노(훈춘)-블라디보스톡 행 동춘호를 이용하기로 했다.(소요시간; 보통 20시간 이상, 선비; 편도 3등석 17만원) 김사장 배려로 2인용 1등칸을 탓다. 고마비 김사장! 중국 동북 3성과 백두산 여행객이 이용하는데 러시아 통과비자가 있어야 중국으로 입국이 가능하다. 자루비노에서 러시아 입국 절차가 이루어지고(세관, 검역) 블라디보스톡까지는 국내이동으로 간주한다.
4)이동
TSR(Trans Siberia Railroad)...극동 블라디보스톡에서 모스크바까지 장장 9,800km, 상트페테르부르크(레닌그라드)까지 1,200km.....물경 11,000km 아무리 빠른 기차로 달려도 7일 걸린다. 대개 10박 11일 4인용 케빈 열차를 이용한다. 이번 여행에는 겨우 극동의 한 귀퉁이 하바로프스크까지 800km를 왕복했을 뿐이다. 그것마저도 2인 케빈 초호화 특급은 10시간(2700루불), 4인 케빈은 16시간(850루불)이나 걸린다. 통일이 되면 한반도 TKR로 부산에서 블라디보스톡-하바로프스크-치타-이르쿠츠크-노보시비르스크-옴스크-우파-모스크바-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바이칼 호수를 지나 닥터 지바고와 안나카레니나를 이야기하며 마음 맞는 친구와 함께 하리라. 족히 석 달은 잡아야겠지? 귀로는 대한항공으로 블라디보스톡에서 인천-부산(7900루불)으로 돌아 왔다. '일 없읍네다'하는 북한사람, 고려항공도 보았답니다.
5)사람들 이야기
동춘호에서 만난 따이공 대빵 김사장의 일대기는 충격 그 자체였다. 30시간 항해시간이 전혀 지겹지 않을 정도로 밤새 이어진 이야기에 낮을 꼬박 보내고도 그의 파란만장한 인생역정은 이어진다. 천일야화, 천로역정처럼... 김사장아! 지금처럼만 마음 편히 행복하거라. 부산 바다 사나이 동춘호 문선장님 극진한 접대도 고맙네요. 블라디보스톡의 한국식당 하는 태영이네 젊은 부부도 희망으로 살아가시길... 좋은 러시아 음식을 대접해 주신 하바대학 남교수 조카분 나제그다 사업이 날로 번창하기를...내년 초대 잊지 마시라요.
6)미식가 흉내내기
러시아 하면 음식으로 뭐가 생각나는가? 킹 크랩, 대형광어? 당근 캐비어 아니겠어? 카스피해의 철갑상어 알은 아니더라도...검은 다이아몬드라 하지 않았던가? 차가 버섯도 있을려나?
도착 당일 나의 광어회를 먹고 싶다는 청에 김사장이 위성전화로 식당집에 광어회를 주문해놓았다. 두께 15cm, 길이 80cm에 물경 20키로나 된단다. 맛은? 당근 퍼석해서 별로다. 그래도 광어회에 튀김에 조림에....광어 파티다. 이외로 캐비아를 잘 모르는 것 같아 하바로프스크에 가서야 아무르, 우수리 강에서 나는 철갑상어 케비어를 구했다. 중앙시장까지 두 번이나 가서...킹크랩보다 10배는 맛있는 갑각류의 왕 Medbegka.... 비싼 탓에 아직 국내 소개가 안되어 아쉽지만 맛은 끝내준다. 과일, 채소는 별로 없지만 중앙 아시아산 석류와 주스도 상큼하다. 시큼한 러시아 빵도 그런대로 괜찮고... 다양하다. 맥주와 마시는 돼지고기 구이 사스링도 한끼 식사로 족하다. 근데... 청어 샐러드는 별로더만. 수제 수퍼 웨하스도 간식거리로 좋고 러시아식 순대도 먹어 보라더만. 러시아 아이스크림은 크고도 맛있다.
7)러시아의 선물... 여자!
이렇게 춥고 음산하고 칙칙한 러시아에도 사람 사는 곳이라 하나님이 선물을 하나 내려 주셨단다. 여자다! 8등신을 넘어 10등신은 됨직한 날렵한 몸매에 히프 라인은 완전 죽여준다. 뽀얀 피부에 뚜렷한 얼굴 윤곽에 거의 화장하지 않고도 충분히 예쁘다. 백러시아(우크라이나) 여자가 더 예쁘다기에 담에 보기로 하고... 남미 베네주웰라 여자도 예쁘다더만....하바로프스크 여자들도 적어도 95점은 줘야겠다. 우리나라는? 한 60점? 일본여자는 당근 50점 이하겠지? 10대 후반 20대초 때의 모습은 그야말로 눈부시다. 그런데... 그런데... 이들도 20대 후반이 넘어서면서 급격히 체중이 늘어나 보기에도 흉한 뚱한 아줌마가 된다. 화무십일홍이랬던가? 매일 마시는 맥주에 감자와 빵에 몸 관리가 안 되는 것이다. 러시아의 미래를 보는 듯하여 하여 많이 서글프다. 유일하게 영어가 통하던 인트로투리스트 호텔(1박 2600루불)의 하바로프스크 처녀 에브제니아. 스베트라나... 뜻을 이루고 언제까지나 행복하거라.
8)러시아 생활상 겉보기.
모두 언제 어디서든 맥주다. 아침에도 한 잔... 가게마다 반 이상은 술 코너로 이루어져있다. 맥주는 100여가지가 넘겠지? 13,4세 이상이면 남녀노소 누구든 맥주다. 보드카... 역시 독하더만. 어스름녁 저녁산책길엔 젊은이들의 안고 있는 모습이 귀엽다. 인구 70만명 하바로프스크의 아무르강 유람선은 족히 100인승, 10여척 있는데 거의 쉼없이 운항이다. 인구 400만 부산의 해운대, 태종대 유람선은 맨날 부두에 매어있는데... 월급 200여 달러에 이렇게 여유로운건 다챠라는 개인농장에서 기초 음식물 조달이 가능하고 고기 빵 정도 정도만 구입한대니... 달리 돈 버는 방법(?)이 있긴 하나보다. 어디든 뇌물 아니면 되는 일이 없단다. 하바로프스크에서 달리는 아무르 강변의 런닝도 상쾌하더만. 아직 운동이 보편화되지 않았는지... 그 좋은 운동시설에 사람이 안 보인다. 어릴 때 할머니가 뛰지마라 배 꺼진다 하시던 기억이 새롭다. 아직 러시아는 그 시절인가 보다. 블라디보스톡은 항구에다 장사치 상놈같아 정감이 안가는 반면 하바로프스크는 고딕 유럽풍 건물에다 사람들도 훨씬 여유롭고 친절하다. 10대 후반만 되어도 성이 개방되어 자유롭다니... 우리와는 많이 다르다. 시스템 권력, 돈에 힘과 뇌물만이 판을 친단다. 이 많은 자원과 땅덩이에도 불구하고 공산주의 태도로 해서 미래가 서글프다. 사람만이 유일한 공해라니... 우리에겐 마지막 남은 희망의 땅이 아닐까 한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다양하다!




김인순: 새로운 경험이였겠습니다 덕분에 잘읽었습니다  -[09/10-12:53]-

엄재량: 잘다녀 오셨다니 반갑습니다.  넓고 넓은 소련 을 한 구석 이지만 잘 보셨고 잘 표현
     하여 주셔서 잘 읽 었습니다 다음에도 자주 읽을 거리를 올려주세요
     감사 합니다   -[09/10-21:34]-

배종만: 김교수님 글을 왜 이제야 읽는지 모르겠네요? 허여튼 좋은 여행하고 오셨네요.  -[10/25-16:40]-

 
 
Servas여행기    * 여행기외의 게시물은 삭제처리합니다.

1324 네덜란드 홍등가 관광하기- 19세 이상, 남성만 읽을 수 있습니다.. [4] 김종수 2008-09-21 26103
1323 남아메리카 서바스 여행 보고서 [4] 김종수 2006-03-01 18876
1322 창원에서온 미니벨로 [9] 성재위 2008-05-22 5268
1321 77-유럽 31국(8707) - 네델란드 - (Alphen) 허종 2013-11-20 5123
1320 필리핀에서 (3) [13] 김성례 2009-07-06 4897
1319 호주 자동차여행기 7 [3] 이사영 2007-10-15 4038
1318 아프리카 여행기 [3] 문건주 2006-12-28 3697
1317 부부교사 이스라엘 공짜여행(I) 김 종수 2003-10-14 3584
1316 미국 애틀란타의 세바스 가족 송동훈 2003-10-16 3573
1315 경남서바스회원들 "하동-지리산자락 탐방" [14] 김성례 2007-10-28 3457
1314 85-유럽 31국(8715) 대 장정 마지막 날 [8] 허종 2014-02-26 3428
1313 부부교사 이스라엘 공짜여행(III) 김종수 2003-10-20 3336
1312 호주-한국 써바스의 맞교환 여행 [1] 문건주 2006-03-27 3256
1311 유럽 자동차 여행 (8511) Italy (Siena) ~ Rome [1] 허종 2009-02-13 3167
1310 아프리카 강변의 캠핑(아프리카 모험여행, 그 첫째 이야기) [11] 김종수 2005-04-06 3121
1309 미국 동부 여행 [3] 이명도 2011-09-19 3102
1308 부부교사 이스라엘 공짜여행(II) 김 종수 2003-10-14 3072
1307 차마고도 호도협 옥룡설산 여행 [10] 설성룡 2011-08-20 2993
1306 자운영 송미령 2001-11-30 2913
1305 중동여행 9-사막의 하루 밤 김현숙 2009-05-29 2817
1304 TSR(시베리아횡단열차) 맛 보기... (러시아여행후기) [3] 김순태 2004-09-09 2813
1303 애틀란타의 마두리 &비제이 송동훈 2003-10-17 2722
1302 지난 5월 24일, 제2차 국토순례/수원화성 배종만 2009-08-08 2676
1301 50일간의 유럽여행 [5] 엄재량 2006-05-07 2668
1300 워싱턴 D.C 김성례 2009-08-29 2664
1299 뉴욕- 자유의 여신상 [4] 김성례 2009-08-29 2592
1298 가을 나들이~* 전남지부 순천모임(1) [5] 김성례 2008-10-30 2506
1297 30.60일간의유럽자전거여행기-Hortense Lorthiois 프랑스 이상호 2010-11-07 2466
1296 아름다운 자연,아름다운 서바스 4-NZ여행기 [12] 김영숙 2005-01-07 2402
1295 히말라야 안나푸르나(ABC) 마차푸차레(MBC) [4]+1 이영분 2013-11-10 2384
12345678910,,,45
Copy right @ Servas korea   Email: servaskorea@servas.or.kr